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감동

119보다 빨랐던 경찰들… 연기 속 일가족 구해

또융
LEVEL74
출석 : 201일
Exp. 9%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119보다 먼저 화재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이 안전장비도 없이 매연 속에서 일가족을 구했습니다. ‘2022 생명존중대상’을 받은 반상렬(28) 순경이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지난 6월 16일 늦은 밤, 화성서부경찰서 남양파출소 소속 최경영 경사와 반 순경은 여느 때처럼 경찰차로 순찰을 돌고 있었습니다. 자정을 앞둔 오후 11시58분, ‘옆 아파트에서 살려 달라는 소리가 들린다’는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두 경찰관은 2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습니다. 

 

화재 현장이었습니다. 119 구조대는 아직 도착하기 전이었습니다. 자력으로 불을 끄려던 주민들의 노력에도 진화는 쉽지 않았습니다. 화재 현장은 연기로 자욱했습니다.

 

화재 가옥 현관문은 열려 있었지만 연기로 가득해 집안 상황을 볼 수 없었습니다. 출동한 경찰관들은 화재 현장에 갇힌 사람이 있는지부터 확인했습니다. “거기, 사람 있어요?”


다급한 목소리가 연기 속에서 돌아왔습니다. “사람 있어요!” 반 순경은 그 외침을 듣고 집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연기 때문에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았는데 말이죠. 연기 속을 더듬어가다 어렴풋이 구조자의 손을 발견했습니다. 반 순경은 그 손을 잡아 구조자를 데리고 집에서 빠져나왔습니다. 그렇게 일가족 중 남편은 구조했습니다.

누가 더 남아 있느냐는 질문에 구조자가 말했습니다. “애엄마하고 아기요!” 반 순경은 아이들이 있다는 말에 연기로 가득 찬 위험한 현장에 다시 들어갔습니다.

매캐한 연기를 뚫고 어둠 속에 작은 손전등만 든 채 집 안으로 다시 진입했을 때 안방 창가에서 여성 한 명과 놀라 울고 있는 아이들을 발견했습니다. 반 순경이 아이 한 명을 안은 채 구조자들을 데리고 다시 나가려는데, 가득한 연기에 앞이 도무지 보이지 않았습니다. 손을 더듬어도 출구가 파악이 안 되자 덜컥 겁이 났습니다.

그때 기적처럼 자신의 이름을 부르는 동료 경찰관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반 순경은 소리가 들려오는 쪽을 따라 겨우겨우 구조자들을 데리고 무사히 빠져나왔습니다.

별다른 보호장비 없이 마스크 한 장만 착용하고 화재 현장에 진입한 두 경찰관은 상황이 종료된 후 응급실에서 산소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관들은 치료 후 다행히 별다른 후유증은 남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런 용감한 행동으로 지난 6월 화성소방서는 두 경찰관에게 인명구조유공 표창을 수여했습니다. 반 순경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에서 위험한 순간에도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공헌한 우리 사회 속 의인을 발굴해 생명존중 가치를 확산하기 위해 실시하는 ‘2022 생명존중대상’ 수상자 중 한 명으로 선정됐습니다.


반 순경은 “경찰 일이 항상 위험을 마주하는 일이지만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힘이 되는 만큼 고초보다 보람이 더 크다”고 말했습니다. “경찰 일을 시작한 지 2년여 만에 이런 큰 상을 받아 기쁘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반 순경은 지난달 25일 국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구조자를 데리고 가득한 연기 속에 잠시 길을 잃었을 때 솔직히 너무 무서웠다”고 말했습니다. 시민의 안전을 수호하는 경찰이고, 일가족의 생명을 구한 영웅이지만 그도 사람이었습니다.

자신만이 아니라 아이들을 포함한 구조자까지 목숨이 위험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누구나 두려움을 느꼈을 것입니다. 어쩌면 우리를 구하는 것은 ‘슈퍼 히어로’가 아니라 겁도 나고 두려움도 느끼는 ‘일상의 영웅’일지 모릅니다. 그런 두려움을 이기고 용기를 내는 반 순경 같은 작은 영웅이 있으니 ‘아직 살 만한 세상’이겠죠. 이런 ‘일상의 용기’를 내주신 올해 ‘생명존중대상’ 수상자 23명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한국서 심장 수술한 캄보디아 소년, 윤 대통령 부부 앞에서 축구공을...또융23:5704
680g 아기 윤슬이, 2달 후 심장에... 기적 이야기또융23:5703
"튀르키예 도와달라"...'배구 여제'의 간절한 호소또융23:5505
새벽 다섯 시에 시작하는 어느 한 여인의 애틋한 인생이야기lsmin042002-07041
서울 서초동 소년법정에서 일어난 어느여판사의 감동적인 이야기lsmin042002-07040
소매치기를 사람으로 바꾼 사랑이야기lsmin042002-07041
“무료로 드세요” 한식뷔페 온정에…군인들은 선물로 화답 '감동 사연'또융02-06170
[백신프로젝트] 보호시설 아동들도 '나눔동참'또융02-06167
광안리해수욕장서 바다 향해 걸어간 모녀, 이상함을 느낀 시민이...또융02-06169
찜질방서 머리 부딪힌 초등학생, 의식이 없자 달려든 사람 정체또융02-01093
중고거래 '훈훈' 사연, 군인이면 '마늘즙' 서비스에...ㅎㅎㅎ또융02-01094
680g 아기 윤슬이, 2달 후 심장에... 기적 이야기또융02-01089
감동영상, 아빠의 밥상lsmin042001-31076
[감동주의] 시청자를 감동시킨 위로의 한마디 #shortslsmin042001-31075
“시각장애인 1천명에게 빛 선물”…세계 1위 유튜버 ‘감동’, 누구길래lsmin042001-31074
한파 녹인 짜장면…‘11년째 온정’에 이웃도 동참또융01-30158
간호사 지망 목회자 자녀, CPR로 쓰러진 행인 살려내또융01-30156
한강 다리에 있던 20대 여성, 지나가던 운전자가 5분 동안 지켜보더니... 또융01-30295
[녹유 오늘의 운세] 73년생 눈부터 빨개지는 감동이 밀려옵니다tmddnjs532101-29159
'불화는 없다' SON, 페리시치에게 먼저 달려가 안긴 '감동 세리머니'tmddnjs532101-29149
이원덕 우리은행장 "고객 감동 신뢰받는 은행 만들자"tmddnjs532101-29054
새벽 다섯 시에 시작하는 어느 한 여인의 애틋한 인생이야기 - 감스lsmin042001-25083
서울 서초동 소년법정에서 일어난 어느여판사의 감동적인 이야기lsmin042001-25082
소매치기를 사람으로 바꾼 사랑이야기lsmin042001-25080
119보다 빨랐던 경찰들… 연기 속 일가족 구해또융01-24073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