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신동빈 회장 보석 신청 “日 주총 참석해 경영권 방어해야” 호소

나폴레에옹
LEVEL7
출석 : 13일
Exp. 48%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0일 서울고법 형사8부(강승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속행 공판에서 보석을 허가해달라고 요청했다. /남윤호 기자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신 회장 해임안 주주 제안 안건으로 제출

[더팩트│황원영 기자]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실형 선고를 받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재판부에 보석을 허가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달 29일 열리는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해 자신의 해임안을 소명하기 위해서다.

서울고등법원 형사8부(재판장 강승준)는 20일 열린 신동빈 회장에 대한 4차 항소심 공판에서 신 회장의 보석 신청에 대한 심리를 진행했다.

신 회장은 형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으로부터 경영권을 방어하기 위해 지난 12일 보석 신청했다.

이날 신 회장 측 변호인은 “신동주 전 부회장이 피고인에 대한 해임안건을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 주총 안건으로 상정했는데 재판부가 허락해준다면 당사자가 직접 해명하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신 전 부회장은 일본 롯데홀딩스 주총에 신 회장 해임안과 쓰쿠다 다카유키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해임안을 제출했다. 또한 본인을 이사로 선임할 것을 주주 제안 안건으로 제출했다. 롯데홀딩스는 당사자에게 해명할 기회를 주는데 주주 본인만 참석할 수 있고 대리인이 참석할 수는 없다.

신 회장 측은 “주총에서 피고인이 해임될 경우 한국 롯데그룹에도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야기할 수 있다”며 “주총 당일 신동빈 회장이 직접 모습을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신 회장 역시 “이번 주총에 꼭 참석하고 싶다”며 “어렵다면 국내에서 전화로라도 제 입장을 주주들에게 설명하고 싶다”고 호소했다.

그간 신 회장은 4차례 발생한 경영권 분쟁에서 모두 승리했다. 하지만 이번 주총은 상황이 다르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신 회장이 구속수감된 만큼 피고인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 주주들의 지지를 받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롯데그룹 창립 이후 최초로 총수 부재에 직면했다는 점도 걸림돌이다.

신 회장의 주장에 대해 검찰은 “재계 5위 그룹 총수라는 사회적 신분이 보통 사람과 다르게 차별받아야 하는지 의문스럽다”며 “고령의 대통령을 포함해 국정농단 사건의 주요 피고인 중 보석이 인용된 사례가 없다는 점에서 신 회장의 보석신청은 불허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재판부는 양측이 제출한 의견서와 이날 심리를 바탕으로 조만간 보석 허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신 회장은 최순실씨가 주도한 K스포츠 재단에 70억 원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6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덧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덧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덧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덧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덧글이 없습니다. 덧글을 달아주세요~!
덧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2166
北, 침묵 깨고 美에 불만 쏟아내…제재 완화 압박dhdld151512-14020
[여의도 사사건건] 정청래 “나경원 당선, 이미 폐기된 ‘친박주’가 우회·편법 상장된 것”dhdld151512-14019
경찰대 편입 허용rodlswjd12-13019
조선일보 무리수 만평.jpg 0913091312-12058
헛소리하는 세금 체납자.jpg 0913091312-110109
현기차를까야하는이유(feat.노조)0913091312-110103
LG 회장의 패기.jpg 0913091312-11099
박정희가 친일파라는 확실한 증거...치카게사자12-100117
대우건설, 하노이 스타레이크 신도시 빌라 364세대 완판 키티고양이12-09067
건보, 조양호 한진 회장 면대약국 부당이득 환수조치 키티고양이12-09042
LG디스플레이 여상덕 고문 "일본에서도 OLED TV 대세" 키티고양이12-09057
시급 만원에 나라 망한다더니.jpg [2] 0913091312-08176
표창원 의원이 본 일베 [1] 0913091312-08158
'전대 불출마' 김무성, 원내대표 경선 구도 '출렁'freeotl12-07041
'윤창호법' 국회 통과…음주운전 2회이상 최고 징역 5년 [2]freeotl12-07044
새해 예산안 최종 469조6000억원…‘유치원 3법’은 무산freeotl12-07040
정부세종청사 공무원의 점심 시간.jpg 0913091312-050355
뉴스에는 절대 나오지 않는 사진.jpg [1] 0913091312-050371
국내 미세먼지 저감 대책 또털지마요12-040265
종근당, 제1호 바이오의약품 빈혈치료제 '네스벨' 품목허가 dowlsld12-020100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내년 1∼2월 열릴 것…검토 장소 3곳" dowlsld12-02076
문대통령 집권시 부터 최근 지지도 그래프 분석 [7] freeotl12-01188
[경향] 궁지 몰리는 조국freeotl12-01085
위기의 서막freeotl12-01073
엔씨 김택진 대표, “20살 리니지, 가장 큰 변화 시작한다” [4] 난나야넌너12-01174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