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실내 마스크 착용 ‘자율화’에 갈등도 증가…“마스크 써 달라” vs “강제하지 말라”

lsmin0420
LEVEL88
출석 : 234일
Exp. 13%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마스크는 자율적으로 착용해 주세요” -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다음날인 31일 서울의 한 영화관에 마스크 착용 안내문이 놓여있다. 2023.1.31 연합뉴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됐지만 자율 지침으로 착용을 권고하는 곳도 있다보니 곳곳에서 마스크를 놓고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마스크 해제 이튿날인 31일 서울 중구 을지로의 한 카페에선 ‘카페 내부에서 음식을 섭취할 때는 제외히곤 마스크를 꼭 착용해달라’는 안내방송이 나왔다. 아르바이트생들도 마스크를 모두 쓴 채 주문을 받았다.

이 곳에서 일하는 A씨는 “마스크를 안 썼다는 이유로 출입을 못하게 막지는 않지만 손님들이 가능한 한 써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방송을 계속 틀고 있다”면서 “음료를 받으러 오거나 화장실에 갈 때는 마스크를 써달라고 부탁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밤 마스크를 안 쓰고 집 근처 편의점에 갔던 B씨는 점장이 ‘마스크를 안 쓰면 신고하겠다’고 하는 바람에 서로 얼굴을 붉혀야 했다. B씨는 “점장이 ‘우리 편의점에선 써야 한다’고 나와 당황스러웠다”며 “혹시나 싶어 다른 편의점 2곳을 더 돌아봤는데 모두 마스크를 써달라고 안내해 혼란스러웠다”고 말했다.

부동산에 집을 내놓았다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집을 방문한 부부 때문에 곤혹스러웠다는 사례도 있었다. 어린 자녀를 키우는 C씨는 “집을 보러온 부부가 마스크를 안했길래 ‘마스크 착용을 해달라’고 부탁했더니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돼 쓰지 않겠다’고 버텼다”며 “코로나19가 아예 종식된 것이 아닌 데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것이 찝찝해 앞으로는 부동산 측에 ‘마스크를 쓰고 방문해달라’고 미리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재수학원에서 ‘정부 지침은 해제됐지만 학원 자체적으로 실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겠다’고 안내한 것을 두고 온라인상에서는 “왜 착용을 강제하냐”는 입장과 “집단감염 우려로 그럴 수 있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학원 관계자는 “같은 교실에서 학생들이 주 7일, 하루종일 함께 수업을 듣기 때문에 한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 그 반 학생 전체가 그날 하루 수업을 못 듣고 검사를 받아야 하는 등 감염 여파가 크다”면서 “아직까진 정부의 마스크 해제 지침만을 믿고 따르기가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5521
지난달, 청년 50만명 "취준하지 않고 쉬었다"…이유는 '가지각색'또융23:52025
총각 행세하며 결혼식까지…미혼녀에 1억8천만원 뜯어낸 40대 유부남또융23:52027
냉동고에 '꽁꽁' 언 남성 시신…아내가 용의자?또융23:52028
왕위 계승 서열 순위 vmffotl148803-19056
영국 왕실 가계도 vmffotl148803-19059
영국 여왕 vmffotl148803-19025
조민, 조국 북콘서트 깜짝 등장…‘아빠 책’ 품고 “응원한다”아토맘03-18063
드론으로 가파도 해산물 대정까지 운송?… 10분이면 배송 완료아토맘03-18061
충남 예산군 금오산에서 불...헬기 9대 등 투입아토맘03-18061
점심 먹으러 나온 해경이 갑자기 육지에서 추격전, 무슨 일?또융03-16092
검찰, 전두환 손자 폭로에 "범죄 부분 있는지 보고 있다"…전우원 "나에게만 몇십억, 다른 가족은 더 많이..또융03-16093
'성과급 잔치' 5대 은행, 희망퇴직에 1인당 5.4억 지급또융03-16094
적과 동지의 분별과 현명함lsmin042003-15052
한 점 '부끄러움'도 내팽개친 김재원식 '메타 정치 비평'lsmin042003-15052
‘이상민 탄핵심판’ 대리인단 4명 선임…여야 2명씩 추천lsmin042003-15051
아가동산 "'나는 신이다' 안내리면 매일 1000만원"…방송금지 가처분 신청또융03-13053
전기차 충전기 안전 설비 없는 황당한 이유또융03-13059
화마 덮친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9년 만에 악몽 재현또융03-13052
정의당, ‘이정미 야유’ 민주당에 사과 요구···“이간질 정치 그만”아토맘03-12059
조정훈 "이재명, 제발 죽음의 정치 멈추라"아토맘03-12058
피의 숙청으로 이룬 北 4대 세습, 그래도 계몽군주인가아토맘03-12084
이재명 경기지사 시절 초대 비서실장 숨진 채 발견…극단 선택 추정또융03-10099
고가주택, 그대로 상속 vs 팔고 현금으로 상속.. 어떤 게 나을까또융03-10069
소득대체율이냐 재정안정이냐, 연금 개혁 해법은?또융03-10065
'깡통전세' 173채…103억 가로챈 광양 임대업자들 구속lsmin042003-080105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