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與野, '文 국감 증인 출석'에 공방..."내로남불" vs "정치실종"

lsmin0420
LEVEL49
출석 : 122일
Exp. 7%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여야가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지난 5년 안보문란 행위의 최종 책임자는 문 전 대통령 자신"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사상 초유의 일"이라며 맞섰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문 전 대통령 국정감사 증인 채택 요구에 민주당이 반발하는 것에 "민주당은 2013년 4대강 사업을 구실로, 2017년에는 방송 장악을 구실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추진했다"면서 "이런 내로남불이 없다"고 꼬집었다.

신원식 의원은 이날 오전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및 월북 조작 의혹과 탈북 어민 강제북송 사건에서 문 전 대통령은 국민 보호라는 제1의 헌법적 책무를 정면 위반했다"며 "있지도 않은 쿠데타와 세월호 민간인 사찰을 내세워 안보 중추기관 기무사를 해편(해체 개편)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에 우리 당은 문 전 대통령을 포함해 정의용 전 안보실장, 서훈 전 국정원장,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 등 문재인 정부 국가 안보 최고위급 인사들에 대한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추진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전직 대통령을 증인으로 채택하는 것 자체가 선을 넘어선 일이라고 강변하는데, 민주당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증인 채택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민주당은 문 전 대통령이 국군 통수권자였기 때문에 증인으로 부르면 안 된다고 했는데, 현직 군 통수권자가 아니다"며 "국회에서 국민의 의혹을 규명하는 데는 성역이 따로 없다. 전직 대통령이라고 예외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외교통일위원회 간사 김석기 의원도 문 전 대통령의 9·19 남북 군사합의 이행 발언을 겨냥해 공세를 이어갔다.

김 의원은 "북한이 이미 약속을 어기고 온갖 도발을 일삼는 상황인데도 북한 약속 파기에 대한 엄중한 경고가 아닌, 일방적으로 당하면서 인내하고 있는 윤석열 정부에게 이 합의를 존중하고 지켜야 한다는 황당한 훈수를 두고 있다"며 "퇴임 후에도 여전히 '김정은의 수석대변인'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는 증표"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그는 "문 전 대통령과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안보 노력에 어깃장을 놓을 때가 아니라, 당신들이 북한 정세를 오판해 작금의 핵 위기 심화를 초래한 잘못에 대해 진심으로 국민께 사죄해야 할 때라는 점을 명심하며 자중자애하라"고 압박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문 전 대통령 증인 채택 요구에 대한 당 차원의 입장 질문에 "국방위 간사가 그런 의견을 갖고 계시다"라며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고 전직 대통령 예우라는 측면과 제대로 정책은 잘잘못을 파악하기 위해 어느 선까지 나오는 게 맞는지 종합 검토해서 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야당은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안규백 민주당 의원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신 의원의 선례 주장에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과의 경우는 여야가 합의한 사항"이라며 "합의된 사항과 지금의 상황을 비교하는 것은 무리"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여당의 문 전 대통령 증인 채택 요구에 "일종의 망신 주기로 본다. 국격은 생각하지 않고 자기들의 당리당략의 이해관계에 얽히고 있는 거 같다"며 "뻔히 안되는 것을 알고도 주장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영배 의원도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아무런 근거나 증거도 없는 사안에 대해서 전직 대통령을 직접 부르자는 주장은 욕보이고자 하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국방위처럼 여야가 없이 국가의 미래를 논해야 하는 장소에서 문 전 대통령을 다짜고짜 아무런 근거도 없이 '국정감사 증인으로 부르자', 이렇게 주장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여당 지도부에서 의도적으로 문 전 대통령을 걸고넘어져서 흠집을 내려고 하는 시도 아닐까 싶었다"며 "아무런 혐의도 없는 일에 전직 대통령을 증인으로 부르자는, 어찌 보면 사상 초유의 일인데 이것은 정쟁하려고 하는 정치적 목적이 아니고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행태라고 봐야 한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렇게 따지기 시작하면 대통령실에 지금 각종 의혹이 많은데 (김건희 여사의) 장신구 문제도 있고 '대통령 관저 공사 관련해서 김 여사가 관여한 것 아니냐', '불법으로 수주한 업체를 김 여사가 관계가 있는 것 아니냐' 이런 의혹들도 제기된다"며 "그러면 (예를 들어) 김 여사를 증인으로 부르자고 국회 운영위나 법사위에서 그런 주장이 나온다면 정상적인 국정감사의 장이 펼쳐진다고 볼 수 없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5222
국민의힘 MBC 항의방문 "조작방송 사과하라"‥"방송장악 기도"또융09-29051
NSC 상임위 "북한 재도발 강력 규탄‥한미 연합방위태세 강화"또융09-29051
아이티 갱단 폭력사태 악화…대사관, 우리 교민에 철수 권고또융09-29052
주호영 "윤 대통령 순방 자막사건, 野 정치 이익 위해 국익훼손"lsmin042009-270102
북, 당 정치국회의 개최...식량 유통 비리 척결 등 논의lsmin042009-27063
‘K-기업·문화’ 최고인데…무능 엘리트가 점령한 ‘K-정치’만 퇴보lsmin042009-27091
불법 가상화폐 환치기 최다액 1조3000억원또융09-26051
"출구조사, 자포리자 주민 93%가 러시아 편입 찬성"또융09-26054
여야 청년 정치인 함께하는 '정치개혁2050' 출범…정치교체 토론또융09-26053
한-캐나다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seoyun111509-24033
"국회에서 이XX들이 바이든 쪽팔려서‥" 윤 대통령 막말 파문 국내외 확산 (2022.09.22/뉴스데스크/MBC)seoyun111509-24033
대통령실 "尹 막말, 우리 국회 야당을 향해 말한 것" / YTNseoyun111509-24026
일본 역대 장수 내각 정책 vmffotl148809-24031
윤석열 직무 평가 vmffotl148809-24038
영국 총리 이행일지 vmffotl148809-24040
與野, '文 국감 증인 출석'에 공방..."내로남불" vs "정치실종"lsmin042009-21039
제3의 정치 세력이 필요하다lsmin042009-21030
‘장관 낙마’ 김승희, 직원 연금보험료까지 정치자금 납부lsmin042009-21028
화성시, 하천 오염 방지 폐수배출사업장 특별점검또융09-20034
춘천 돼지농장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또융09-200119
이재명, 尹대통령 겨냥해 “국제사회 나가 남북 정상 회담 ‘정치쇼’ 비난…국격 걱정돼”또융09-20028
현재 왕위 계승 서열 순위 vmffotl148809-18026
영국 왕실 가계도 vmffotl148809-18026
영국 여왕의 사망 소식 vmffotl148809-18024
뉴질랜드 '어린이 2명 시신 든 가방' 경매 부친 여성, 울산서 검거또융09-16030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