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흉기 찔려 피흘리는 남성 교실까지 난입…초등학교 '무방비'

기쁘밍
ACE1
출석 : 257일
Exp. 79%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기사 이미지

지난 13일 잠금장치가 되지 않은 아산A초등학교 후문을 통해 흉기에 찔린 남성이 교내로 난입했다.ⓒ 뉴스1

 


(아산=뉴스1) 이시우 기자 = 수업 중인 초등학교 교실에 흉기에 찔린 40대 남성이 아무런 제지도 받지 않고 들어와 학교 시설 보안에 허점이 드러났다.

14일 경찰과 교육 당국에 따르면 전날(13일) 오전 10시 30분께 아산 A초등학교 교실에 40대 남성 B씨가 들어왔다.

당시 교실에는 담임교사와 1학년 학생 10여 명이 수업을 하고 있었다.

B씨는 흉기에 찔려 피를 흘리며 도움을 요청했다.

담임교사는 보건교사에게 위급 상황을 알리고 학생들을 특별교실로 이동시켰다.

교사들은 119구급대와 경찰에 신고한 뒤 해당 교실 창문을 가리고 B씨를 응급조치했다.

B씨는 보건교사의 대처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는 해당 사건 발생 이후 전 교생을 하교시켰다.

하지만 외부인이 수업 중인 교실에 난입하는 동안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았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학교 시설 보안의 취약성이 드러났다.

조사 결과 B씨는 학교 후문을 통해 교내로 들어왔다. 정문에는 배움터 지킴이가 상주하고 있었지만 후문은 별도의 관리가 되지 않고 있었다.

해당 학교 후문은 등하교시 학생들의 편의를 위해 개방한 뒤 잠그도록 돼 있지만 이날은 열려 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후 학교 출입 통제를 강화한다고 밝혔지만 허점을 그대로 노출한 셈이다.

특히 피흘리는 남성이 도움을 요청하는 상황을 목격한 학생들의 정신적 피해도 우려된다.

이에 대해 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교내 외부인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지만 불미스러운 일로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혼란을 드려 죄송하다"라며 "인원 추가 배치 또는 시설 보완 등을 학부모들과 상의해 보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담임교사 등의 신속한 대처로 학생들이 사건을 인지하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경찰 등과 함께 심리 상담 등의 조치도 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학교는 이날 정상 등교해 수업을 진행했다.
 

한편, 경찰은 같은 날 학교 인근에서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B씨와의 연관성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4514
"너 때문에 남동생 결혼 못해" 이 말에 80대 노모 살해한 친딸sum12312309-21026
"나가 죽어라" 구박·욕설에 격분해 어머니 살해한 친딸sum12312309-21022
광주 제조업 중심' 코로나19 확진자 40명 발생sum12312309-21018
방탄소년단, 유엔총회 연설 "미래세대, 로스트 아닌 웰컴 제너레이션"[종합]sum12312309-21021
김정숙 여사, BTS와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방문…"K컬처가 외교사절 역할"sum12312309-21022
韓, 글로벌 혁신지수 세계 5위···"역대 최고"sum12312309-21027
취업난엥 대한 진솔한 이야기 kimuj5090009-18022
지하철 기사의 안내방송 kimuj5090009-18028
전교조 근황 kimuj5090009-18020
시속 148KM 질주한 30대 여성 kimuj5090009-18023
박정희 생가에서 윤석열 봉변...홍준표, 조국 옹호 논란ljuneh45609-18034
박정희 생가 찾았다 보수단체 강력한 저항에 휩싸인 윤석열ljuneh45609-18033
이낙연, 대장동 의혹에 "비상식적"…이재명 "화천대유 소유자 저도 궁금"ljuneh45609-18022
문대통령, 주요 경제국 포럼 참석…탄소중립 강조ljuneh45609-18024
20점 배점 ‘자산관리사’ 항목, 화천대유만 계획 제출ljuneh45609-18022
이재명측 "'대장동 가짜뉴스' 끝까지 박멸…김기현·조선일보 고발 검토"ljuneh45609-18029
홍준표 "견제가 집중적으로 들어오는거 보니 내가 1등" kimuj5090009-17028
임산부석 근황 kimuj5090009-17028
여성의 당 근황 kimuj5090009-17021
대참사 면한 정육점 붕괴사고 kimuj5090009-17025
대구 대현동 무슬림 사원 근황 kimuj5090009-17019
'극단 선택' 자영업자 분향, 경찰 대치끝 시작…조문 행렬(종합)힙뚤기09-16040
백악관 23일 3차 반도체회의… 삼성전자 이번에도 초청받을 듯힙뚤기09-16032
작정한 洪 ‘박근혜 수사·처가 의혹’ 포문… 尹 “사과 맞지 않는다”힙뚤기09-16028
‘친문 3인방’ 합류…이낙연 반전 불씨힙뚤기09-16031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