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컴퓨터

컴퓨터 택배 배송 중 파손 "수리 불가능할 정도"

또융
LEVEL74
출석 : 201일
Exp. 9%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한 소비자가 택배기사의 과실로 컴퓨터가 파손됐다고 주장하며 손해배상을 요구했다. 


A씨는 컴퓨터 본체와 모니터를 부모님댁으로 배송하기 위해 택배서비스를 이용했다.

배송 당일 A씨 아버지는 물품을 수령했고, 이틀 후 A씨가 물품을 확인한 결과, 제품이 파손돼 모니터가 작동하지 않았고 컴퓨터 본체는 부팅이 되지 않았다. 

A씨는 택배기사의 과실로 제품이 파손됐다며 택배사에 정신적·재산적 손해배상으로 100만 원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택배기사는 수하인에게 정상적으로 인도 완료했으며 A씨가 파손을 발견하기까진 물품이 수하인의 관리하에 있었으므로 컴퓨터 고장은 운송과 인과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한국소비자원은 택배서비스로 인해 A씨 컴퓨터에 하자가 발생했다고 판단하고 택배사는 A씨에게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했다.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과 「상법」에 의하면 운송인은 운송물의 수령, 인도, 보관과 운송에 관해 주의를 해태하지 않았음을 증명하지 못하면 운송물의 멸실, 훼손 또는 연착으로 인한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

「택배 표준약관」제25조에는 운송물의 일부 멸실 또는 훼손에 대한 사업자의 손해배상책임은 수하인이 운송물을 수령한 날로부터 14일 이내에 통지하지 않을 경우 소멸된다고 정하고 있다.

A씨는 물품을 배송받은 날로부터 3일 후 택배사에 물품 훼손 사실을 통지했으므로, 택배사의 손해배상 책임은 소멸하지 않았다.

택배사는 물품이 A씨 관리하에 있었으므로 컴퓨터의 손해가 A씨 사용이나 관리 중 발생한 고장이라고 주장하나, 컴퓨터를 포장한 박스 외부가 훼손됐으며 같이 배송된 행거 및 서랍 등도 파손된 점에 비춰보면 운송 중에 파손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A씨 부(父)는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A씨는 개인 사정으로 수령 후 3일 뒤 컴퓨터를 확인하게 됐다고 주장하지만, 이에 대해 택배사는 달리 반증이 없으므로 택배사의 주장은 인정하기 어렵다.

한편, A씨는 컴퓨터 본체를 45만 원에 구입했다고 하나 이를 객관적으로 인정할 증거가 없어 이와 동일한 사양의 중고 컴퓨터 본체의 비용을 확인해본 결과, 30~32만 원으로 가격이 형성되므로 A씨 컴퓨터 본체 손해는 30만 원으로 보는 것이 적절하다.

여기에 추가로 A씨가 지불한 모니터 수리비 5만 원과 파손된 서랍과 행거의 가격 3만 원도 택배사가 배상할 금액에 포함돼야 한다.  

A씨는 재산적 손해 이외에도 정신적 손해배상을 요구하나, 이와 같은 정신적 손해는 재산적 손해의 배상으로 동시에 복구된다고 볼 수 있으므로 A씨의 위자료 청구는 받아들이기 어렵다.

이를 종합해, 택배사는 A씨에게 손해배상금으로 38만 원을 지급해야 한다. 

출처 : 컨슈머치(http://www.consumuch.com)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강좌] 화질 안좋은 영상 화질 업하는법 KMP사용 [11]조선나이키03-176213199
[강좌]DAEMON Toolsː설치와 사용방법! [8]GamKo08-2413713142
“컴퓨터 교체하고 하드디스크 훼손” 쌍방울 임직원들의 조직적 증거인멸또융23:5507
한글과컴퓨터, SDK 사업 확대 위해 원오원과 맞손또융23:5507
부산 해운대 세가사미 부지 양자컴퓨터 허브 빌딩 추진또융23:5406
美 국무부 사이버·디지털 대사 트위터 해킹 당해lsmin042002-07043
양자컴퓨터용 반도체 소자 개발lsmin042002-07044
마이크로소프트, 美 국방부 양자컴퓨터 구축lsmin042002-07042
관리사무소 컴퓨터 부품 가지고 나간 소장 ‘절도죄·업무방해’또융02-06067
“직원이 회사 컴퓨터에 프로그램 불법 다운로드했다면 회사는 무죄”또융02-06063
EPL 슈퍼컴퓨터의 예측, "맨시티 우승 확률, 아스널보다 높아"또융02-06064
초저전력 반도체, 극저온 동작…'양자컴퓨터용' 소자 나왔다또융02-010124
올해 휴대폰 PC 출하량 감소 전망, 가트너 "4분기까지 경기 회복 없다"또융02-01078
한글과컴퓨터, 영림원소프트랩 ERP 구축으로 업무 효율성 ↑또융02-010141
[아재이슈]컴퓨터가 투자해주는 '퀀트'… 수익률 14%인데 한국선 왜 인기 없나lsmin042001-31057
[국가AI데이터센터] 국내 최대 규모 슈퍼컴퓨터 연산 저장능력 세계 10위권lsmin042001-31055
콩가텍, 1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기반 COM-HPC 컴퓨터 온 모듈 출시lsmin042001-31056
PC, 스마트폰 시장 푹 꺼졌다…더딘 회복에 비틀거리는 강자들또융01-30051
이텍컴퓨터, 13세대 CPU 장착한 HP 신모델 '27인치 QHD일체형PC' 출시또융01-30051
슈퍼컴이 60시간 걸린 문제, 200초만에 풀었다또융01-30051
광주 동구, “컴퓨터·스마트폰·동영상 편집 배우세요!”tmddnjs532101-29048
산업용 딥러닝 컴퓨터비전 솔루션 아이브(AiV), 100억 시리즈B 유치tmddnjs532101-29046
콩가텍, 1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기반 COM-HPC 컴퓨터 온 모듈 출시tmddnjs532101-29041
中 해킹그룹 사이버공격…“우리말학회 등 12개 학술기관 해킹”lsmin042001-250158
문체부, 中해커 연쇄해킹에 소속기관 철저 대응 당부lsmin042001-250110
“1000큐비트 양자컴퓨터 나온다” 불붙은 양자암호 경쟁lsmin042001-250160
디도스 공격에 PC방 먹통 “대목에 날벼락” 업주들 분통또융01-240154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