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감동

사과 좀 깎아 주세요

lsmin0420
LEVEL36
출석 : 87일
Exp. 93%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암 병동 간호사로 야간 근무할 때였다.

새벽 다섯시쯤 갑자기 병실에서
호출 벨이 울렸다.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
그런데 대답이 없었다.
 
환자에게 무슨 일이 생겼나 싶어
부리나케 병실로 달려갔다.
 
창가 쪽 침대에서 불빛이 새어 나왔다.
병동에서 가장 오래 입원 중인 환자였다.
 
"무슨 일 있으세요?"
 
놀란 마음에 커튼을 열자
환자가 태연하게 사과를 내밀며 말했다.
 
"간호사님, 나 이것 좀 깎아 주세요."
 
헬레벌떡 달려왔는데
겨우 사과를 깎아 달라니,맥이 풀렸다.
옆에선 그의 아내가 곤히 잠들어 있었다.
 
"이런 건 보호자에게 부탁해도 되잖아요."
 
"그냥 좀 깎아 줘요."
 
다른 환자들이 깰까 봐
실랑이를 벌일 수도 없어
사과를 깎았다. 그는 내가 사과 깍는
모습을 가만히 지켜보더니
 
이번에는 먹기 좋게 잘라 달라고 했다.
나는 귀찮은 표정으로 사과를 반으로
뚝 잘랐다.
 
그러자 예쁘게 잘라 달란다
할일도 많은데 별난 요구하는 환자가
못마땅해 못들은 척 사과를 대충
잘라 주었다.
 
나는 사과 모양새를 여전히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그를 뒤로하고
서둘러 병실을 나왔다.
 
며칠뒤, 그는 상태가 악화되어
세상을 떠났다. 삼일장을 치른 그의
아내가 수척한 모습으로
나를 찾아왔다.
 
"사실 새벽에 사과깎아 주셨을때
저 깨어 있었어요.  그 날 아침, 남편이
결혼기념일 선물이라면서
깎은 사과를 내밀더라고요.
 
제가 사과를 참 좋아하는데
남편은 손에 힘이 없어 깎아
줄수가 없었어요.
저를 깜짝 놀라게 하려던 마음을
지켜 주고 싶어서요.
 
그래서 간호사님이 바쁜 거 알면서도
모른 척 하고누워 있었어요.
혹시 거절하면 어쩌나
얼마나 가슴 졸였는지...정말 고마워요."
 
차마 고개를 들수가 없었다.
눈물이 하염없이 흘렸다.
 
나는 그 새벽, 가슴아픈 사랑 앞에
얼마나 무심하고 어리석었던가..
 
한 평 남짓한 공간이
세상의 전부였던 환자와 보호자.
그들의 고된 삶을 미처 들여다보지 못했던
나 자신이 너무도 부끄러웠다.
 
그녀가 눈물 흘리는 내 손을
따뜻하게 잡아 주며 말했다.
 
남편이 마직막 선물을 하고 떠나게
해 줘서 고마웠다고,
그것으로 충분했노라고...

출처: https://donggang.tistory.com/entry/사과-좀-깎아-주세요?category=454970 [동강사랑의 작은 이야기들:티스토리]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이민근 안산시장이 보낸 메시지에 직원들이 감동한 까닭은?또융08-11021
소방청 중앙소방악대… ’아름다운 선율로 감동 선사한다'또융08-11023
가족 잃고 그린 ‘눈사람 아저씨’…전세계 감동 주고 떠났다또융08-11022
감동 시 또융08-09031
포도뮤지엄 기획전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 관람객 감동·호평 물결또융08-09029
'오마이웨딩' 암 4기 진단→사랑으로 극복한 커플 사연 공개…감동 예고또융08-09029
땡큐대디 vmffotl148808-08032
감동 실화 서울대 대나무숲 vmffotl148808-08031
언틸포에버 vmffotl148808-08031
감동영화 연평해전 seoyun111508-05040
감동영화 블라인드 사이드 seoyun111508-05035
감동 실화 영화 추천 템플 그랜딘 seoyun111508-05037
'목숨건 탈북' 꽃제비→한국서 18살 엄마 된 사연 '파란만장'또융08-03043
“짬뽕값 늦어서 죄송합니다”…2년전 문 닫은 중국집 주인 찾아온 편지또융08-03044
삼성전기, ‘천원의 행복’ 감동사연에 기부금 쌓여또융08-03042
연탄장수의 애절한 사랑이야기lsmin042008-02041
간호사의 이야기 -남편의 마지막선물lsmin042008-02044
엄마의 마지막식사lsmin042008-02037
영화 언브로큰 seoyun111508-01044
영화 아메리칸 스나이퍼 seoyun111508-01035
영화 힐빌리의 노래 seoyun111508-01038
가난한 가족의 생일 파티 감동 영상seoyun111508-01035
죽으면서도 자식을 보호하는 강아지 vmffotl148807-31037
경찰관의 선행 vmffotl148807-31035
감동 실화 영화 추천 vmffotl148807-31038
게시판 검색 검색